황교안 대행, 미 트럼프 대통령과 북 도발 관련 전화협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청와대 제공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오전 8시40분부터 20분 동안 전화 통화를 하고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한 것은 1월 30일 이후 두 번째다. 이번 통화는 미국 측 요청으로 성사됐다.

통화에서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북 대응 방안과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달 북극성 2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김정남 독살 사건에 이어 전날 평안북도 동창리 인근에서 탄도미사일 4발을 동시다발적으로 발사했다. 이와 관련 미 백악관이 최근 들어 전술핵무기 한반도 배치 등 대북 정책의 모든 옵션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7:58

© absolutelymindy.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