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윤상현, 국회에서 세미나 개최하며 탄핵반대 여론전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3.1일절인 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사거리에서 열린 탄핵 기각 촉구 15차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선고가 다가오며 친박 인사들이 여론전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친박 핵심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국회에서 탄핵 반대 여론전을 이어나갔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통령 탄핵사건의 진실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주최했다. 대통령 대리인단 서성건 변호사가 발표자로 나섰고 친박 핵심인 김진태 의원을 비롯해 박대출ㆍ이종명 의원 등도 참석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윤 의원은 “탄핵이 각하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통령 탄핵심판은 소추상 위법하다”며 “탄핵 사유의 근거로 제시된 것이 검찰의 공소장과 신문보도인데, 공소장은 검사의 의견에 지나지 않고 신문보도는 확인되지 않은 것들이므로 결국 법원에선 전부 증거로 채택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국회 법사위에서 심의나 전문 조사가 없었고 국회에서 13개 사유를 일괄적으로 한 데 묶어서 표결 처리한 것은 잘못된 표결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또한 “헌법 제111조를 보면 헌재 재판관 9명으로 구성된다고 못박혀있는데, 이는 대통령 임기가 5년이 돼야 한다는 것 같이 예외 없는 규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회의원ㆍ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탄핵심판이 졸속이라는 연판장을 돌렸는데, 서명인원이 100명을 넘겼다”며 “탄핵각하를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만 “당론을 채택하자는 것은 박 대통령을 옹호해서가 아니라 잘못된 탄핵이라는 것에 맞서서 헌정질서를 수호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탄핵심판 선고가 임박한 8일 대통령 대리인단 이상용 변호사를 초청해 마지막으로 탄핵심판을 최종 점검하는 세미나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7:42

© absolutelymindy.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