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남 암살, 북한 보위성ㆍ외무성이 주도한 테러”

용의자 중 4명이 보위성, 2명이 외무성 출신


암살조직 2개와 지원조로 구성돼 활동









이철우(오른쪽) 국회 정보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오대근기자




국가정보원은 27일 김정남 암살사건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주도한 ‘명백한 테러’로 규정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나라의 국가정보원에 해당하는 국가안전보위성과 외무성이 직접 주도한 테러사건, 국가가 주도한 테러사건이라고 보고했다고 이철우 정보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 조사에 따르면, 용의자 8명 중 4명이 보위성, 2명이 외무성 출신이고, 고려항공과 내각 직속 신광무역 소속도 포함됐다.

이들은 암살조직 2개와 지원조로 구성됐는데, 1조에는 보위성 소속 리재남과 외무성 소속 리지현이 베트남 여성인 도안 티 흐엉을 포섭했고, 2조에는 보위성 소속 오종길과 외무성 소속 홍송학이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를 포섭했다고 국정원은 보고했다. 2개의 암살조는 별도로 활동하다가 말레이시아에서 합류, 13일 김정남 암살을 감행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원조는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에 파견된 보위성 주재관 현광성 등 4명이며, 암살조 구성과 김정남 동향 추적 등의 역할을 해 왔다.

그러나 국정원은 이 위원장 등의 브리핑 내용에 대해 “정확한 보고 내용은 김정남 암살에 보위성 요원이 많이 가담했다는 것이며, 어느 기관에서 주도했는지 여부는 추적 중에 있다”고 밝혔다.

북한 내부에선 김정남 암살 소식에 대해 함구하고 있지만, 해외 요원과 일부 간부들 사이에서 점차 확산되는 추세라는 게 국정원의 설명이다. 또 ‘김정남의 존재를 처음 알아서 충격이다’는 반응부터 ‘최고 존엄이 단 몇 백달러에 암살돼 땅바닥에 구겨졌다’는 반응까지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23

© absolutelymindy.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