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특검 출석하며 “억울하다” 외치는 최순실








'정신적 충격', '강압 수사' 등 사유로 특검의 출석 요구에 6차례나 응하지 않은 '비선 실세' 최순실(61)씨가 25일 서울 강남구 특검사무실로 소환되며 소리치고 있다. 최씨는 "억울하다, 자백 강요하고 있다"고 소리쳤다. 김주영기자 [email protected]










소리치는 최씨.









최씨가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소리치는 최씨.









작성일 2017-06-19 12:21:14

© absolutelymindy.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