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의 빅텐트 또 하나의 고리는 공동정부 수준 ‘연정’








반기문(오른쪽) 전 유엔 사무총장이 24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범여권의 대표적 '빅텐트론자'인 정의화 전 국회의장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email protected]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구축하려는 ‘빅텐트’에서 또 하나의 연결고리는 ‘연정’이다. 공동정부 수준의 권력분점을 접착제 삼아 범여권은 물론 야권 인사들을 한데 묶겠다는 전략이다. 반 전 총장의 ‘제3지대 빅텐트’ 구상이 범여권의 ‘헤쳐모여’에 그치지 않으려면 야권의 ‘반문(재인)’세력까지 빅텐트 안에 결집시키는 게 관건이다.

반 전 총장 측은 이를 성사시키기 위해 ‘연정’을 중대한 고리로 삼고 있다. 반 전 총장의 핵심 참모는 24일 “우리 쪽과 국민의당도 넓게는 개헌과 정치교체라는 두 대전제에는 공감대가 있다”며 “당장은 범여권부터 함께하더라도 결국은 국민의당도 연정으로 연대를 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이 귀국 직후부터 지금까지 외치고 있는 ‘대통합’ 역시 연정을 염두에 둔 메시지라는 것이다. 반 전 총장은 참모들과 회의에서 대통령 4년 중임제로 개헌해 총선과 대선의 시기를 맞춰야 할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우리나라는 선거가 1년에 한번 꼴로 있어 너무 많다. 거기다 선거로 국민을 편가르고, 승패에 따라 정치의 불확실성이 커져 국가의 위기를 되레 가중시킨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한 측근은 “반 전 총장은 권력을 독점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대선 전 공동정부 수준의 내각을 꾸리는 연정의 밑그림을 그려 공약으로 내놓는 방안도 거론된다.

반 전 총장 측은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연정에 여지를 두는 것도 반 전 총장의 빅텐트 구상에 자극을 받은 결과로 보고 있다. 문 전 대표는 지난 23일 “여러 정당과의 연대가 필요하면 연정도 가능하다”고 했으나, 이날은 “공동정부 논의는 조금 이르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반 전 총장의 핵심 참모는 “문 전 대표가 과연 연정을 하겠느냐”며 “범야권의 반문세력은 친문 패권주의로 싸우다 박차고 나온 사람들인데 공동정부 수준의 연정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반기문(오른쪽) 전 유엔 사무총장과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24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만나 오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오대근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17 17:31:06

© absolutelymindy.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